증상별 치료 - 발

족저근막염

족저근막은 종골이라 불리는 발뒤꿈치뼈에서 시작하여 발바닥
앞쪽으로 5개의 가지를 내어 발가락 기저 부위에 붙은 두껍고
강한 섬유띠를 말하다. 발의 아치를 유지하고 충격을 흡수하며
체중이 실린 상태에서 발을 들어 올리는 데 도움을 주어 보행 시
발의 역학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이러한 족저근막이 반복적인
미세 손상을 입어 근막을 구성하는 콜라겐의 변성이 유발되고
염증이 발생한 것을 족저근막염이라 한다.
성인의 발뒤꿈치 통증의 대표적 원인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족저근막염 원인

구조적으로 발바닥의 아치가 정상보다 낮아 흔히 평발로 불리는 편평족이나, 아치가 정상보다 높은 요족 변형이 있는 경우 족저근막염의 발생 가능성이 높다. 또한 다리 길이의 차이, 발의 과도한 회내(발뒤꿈치의 바깥쪽 회전과 발목의 안쪽 회전의 복합 운동) 변형, 하퇴부 근육의 구축 또는 약화 등이 있는 경우에도 족저근막염을 유발할 수 있다. 족저근막의 발뒤꿈치뼈 부착 부위에 뼈조각이 튀어나온 사람들 중 일부에서 족저근막염이 발생하기도 한다. 그러나 이와 같은 해부학적 이상이 원인이 되는 경우보다는 발의 무리한 사용이 원인이 되어 발생하는 빈도가 훨씬 높다.

즉 평소 운동을 하지 않던 사람이 갑자기 많은 양의 운동을 하거나, 장거리의 마라톤 또는 조깅을 한 경우, 바닥이 딱딱한 장소에서 발바닥에 충격을 줄 수 있는 운동(배구, 에어로빅 등)을 한 경우, 과체중, 장시간 서 있기, 너무 딱딱하거나 쿠션이 없는 구두의 사용, 하이힐의 착용 등 족저근막에 비정상적인 부하가 가해지는 조건에서 염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흔하다. 그 밖에 당뇨, 관절염 환자에서 동반되는 경우가 있다.

족저근막염 증상

전형적인 증상은 아침에 일어나 처음 발을 디딜 때 느껴지는 심한 통증이 특징적이지만, 모두 같은 증상을 겪는 것은 아니다. 통증은 주로 발꿈치 안쪽에 발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발뒤꿈치뼈 전내측 종골 결절 부위를 누르면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발가락을 발등 쪽으로 구부리면 통증이 심해지기도 한다. 주로 가만히 있을 때는 통증이 없다가 움직이기 시작하면 통증이 발생하고 일정 시간 움직이면 통증이 다시 줄어드는 양상이 많다. 진행된 족저근막염의 경우에는 서 있을 때 뻣뻣한 느낌이 지속되고 하루 일과가 끝나는 시간이 가까울수록 통증의 정도도 심해지는 경우가 있다.







발목손상

발목염좌는 흔한 손상 중 하나로 발목이 심하게 꼬이거나
접질렸을 때 발목관절을 지탱하는 인대들이 손상을 입어 발생하는데
발목염좌의 약 90%는 발바닥이 안쪽으로 뒤틀리게 되는 손상 시
발목의 바깥쪽 부분에 일어난다. 손상 초기에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으면 인대가 느슨한 위치에서 아물 수 있고 반복적으로 손상을 받게
되면 발목관절의 연골도 손상될 수 있다.

발목손상 원인

발목이 꼬이거나 접질려 정상적인 발목관절의 운동 범위를 벗어난 경우에 발생하게 된다. 스포츠 활동 도중에 흔하게 발생하나 평평하지 않은 바닥을 걷거나 계단을 내려오는 등의 일상 동작 중에도 발을 헛디뎌 쉽게 발생한다. 일단 발생한 염좌에 대한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아 발목관절의 불안정성이 남는 경우 염좌가 자주 반복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발목손상 증상
발목이 붓고 누르면 통증이 느껴진다.
통증 부위가 쓰리고 시큰거리는 느낌이 든다.
심할 경우 관절이 완전히 탈구되어 움직이는 데 어려움을 느끼기도 한다.
관절염 등의 합병증으로 발생하기도 한다.






말초신경염

신경계는 크게 중추신경과 말초신경으로 나뉘는데,
척수 이후로 몸통, 팔, 다리로 퍼지는 신경가지를 말초신경이라고 부른다.
이 말초신경이 여러 가지 원인으로 손상을 받게 될 경우
말초신경병증이라고 하며, 이 중 염증에 의한 것을 말초신경염이라고 한다.
통상적으로 말초신경병증과 말초신경염은 비슷한 의미로 쓰기도 한다.

말초신경염 원인

말초신경염은 신경이 손상되는 여러 가지 원인 중에 염증에 의한 것일 때 칭한다. 염증이란 체내에 있는 면역 세포들이 몸에 문제가 생겼을 때 이에 대처하기 위하여 만드는 일종의 공사장인데, 대개 외부의 손상이나 균의 침입이 있을 때 이를 처리하기 위하여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전쟁터로 비유하기도 한다. 즉 염증이 손상에 의하여 생길 경우에는 외상성 말초신경염, 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한 것일 때는 감염성 말초신경염, 염증 세포로 오류로 자기 신경을 공격할 경우에는 자가면역성 말초신경염이라고 부르는 것이다.

말초신경염 증상

말초신경은 근육을 움직이게 하는 운동신경, 몸에서 오는 여러 가지 감각들을 척수로 보내는 감각신경, 혈관 등에 작용하는 지율신경으로 이루어져 있어 말초신경염이 생기면 이들 손상에 의한 증상이 복합적으로 발생합니다.

운동신경 손상에 의하여 팔, 다리를 움직이는 근육의 힘이 빠지게 되고, 감각신경의 손상에 의하여 저리고, 찌릿찌릿하거나 전기가 흐르는 것 같다고 표현하는 신경성 통증이 발생하고 또한 그 부위에 외부 자극을 가해도 느낌이 오지 않는 지각둔마가 생길 수도 있습니다. 이는 환자들이 흔히 '남의 살 같다', '감각이 없다' 라고 표현합니다.

자율신경에 문제가 생기면 혈관의 팽창/수축을 제대로 하지 못하여 기립성 저혈압이 생길 수 있으며 그 외에도 발한 장애, 배뇨/배변 장애, 발기 부전 등도 생겨날 수 있습니다.

이런 증상들은 말초신경이 어디에 얼마나 손상되었느냐에 따라 단신경염, 다발신경염 등으로 구분합니다. 질환에 따라서는 말초신경 중에서도 운동신경이나 감각신경에만 손상을 선택적으로 주는 경우도 있으며, 또한 중추신경에 문제가 생겨도 말초신경염과 비슷한 증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위에 열거한 증상이 모두 나타나지 않더라도 의심되는 증상이 있을 경우 신경과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QUICK MENU 오시는길 진료시간안내 전문의상담 온라인예약 자가진단 블로그 분당안마취통증의학과

로 그 인

회원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