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상별 치료 - 허리

허리디스크

허리디스크는 척추 뼈 사이에 쿠션 역할을 하는 ‘디스크’ 라는 것이
존재합니다. 이 디스크는 젤리 같은 물렁뼈 형태이며,
우리말로는 ‘추간판’ 이라고 부릅니다. 말랑말랑한 추간판이 우리 몸의
무게를 견디면서 척추가 움직일 때 충격을 흡수하는 쿠션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추간판이 견뎌낼 수 있는 힘보다 무리한 힘이 갑작스레
또는 지속적으로 가해지는 경우, 추간판은 손상을 입고 밖으로
튀어나오게 됩니다.
이 병을 일반인들은 간단히 ‘디스크’ 라고 부르는데, 이 질환의 정식
명칭은 ‘추간판탈출증’입니다.

허리디스크 원인

허리디스크의 주요 원인은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 노화 등을 들 수 있습니다.
척추에 압박을 주는 나쁜 자세와 습관은 아래와 같습니다.

하루의 상당 부분을 의자에서 앉아서 보낼 경우
의자에 비스듬히 기대어 앉거나 다리를 꼬고 앉는 자세가 습관이 된 경우
무거운 물건을 들 때 허리에 부담이 간 경우
등을 굽히고 구부정하게 서거나 군인 같은 차려 자세로 장시간 서 있는 경우
옆으로 눕거나 엎드려 자는 습관
노화로 인해 낮아진 골밀도와 디스크의 퇴행
교통사고, 낙상 등의 외부 충격
허리디스크 증상

허리디스크의 주된 증상은 요통과 방사통입니다. 허리를 중심으로 엉치까지 광범위하게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움직이거나 자세를 바꿀 때 통증이 심해지기도 합니다. 허리에서부터 발까지 특정 부위에 통증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으나 무릎 밑 발가락 끝까지 방사되는 방사통도 있습니다. 특히 디스크가 탈출하여 신경근을 직접 자극하여 나타나는 하지 방사통은 견디기 힘들 정도로 통증이 극심합니다. 심한 경우 대소변 장애나 하지 마비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증상은 아래와 같습니다.

허리가 쑤시고 통증이 있다.
허리, 엉덩이, 다리에 이르기까지 아프고 저리며 통증이 느껴진다.
기침, 재채기를 할 때 통증이 느껴진다.
눕거나 편한 자세를 하면 통증이 사라지기도 한다.
하반신이 무겁게 눌리는 느낌이 든다.
다리가 가늘어 지고 힘이 없다.






척추관협착증

척추관협착증은 선천성 혹은 후천적으로 척수가 지나가는 척추관이
좁아져서 복합적인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척추관이 좁아지는
원인은 보통 척추 주변 인대나 구조물들이 비정상적으로 증식되기
때문이다. 이러한 비정상적인 증식은 퇴행성 변화 때문이며 척추 주변의
근육과 인대가 약한 여성과 고령자에게서 흔히 발병하며 나이가 들수록
심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신경이 좁아진 척추관을 지나면서 압박을 받기 때문에 자극을 받은
신경의 지배 영역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납니다.

척추관협착증 원인

선천적으로 관이 좁은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 척추의 퇴행성 변화에 의해 발생이 됩니다. 보통 20대에서 30세 이후 시작이 되며 수핵에서 퇴행성변화가 시작이 되는데 이때 섬유륜도 퇴행을 하여 척추체에 부착된 곳이 갈라지고 이 부위가 두꺼워지며 뼈가 자라나게 되고 동시에 후관절돌기, 추궁, 황색인대 등도 두꺼워져 척추관이 눌리고 좁아지게 되어 증상이 발생이 되는 것입니다.

척추관협착증 증상
오래 걸으면 다리가 터질 듯이 아프거나 힘이 빠지고 쪼그려 앉아서 쉬면 편해집니다.
허리보다는 엉치, 허벅지, 종아리, 발끝 등이 저리거나 아프고 당깁니다.
허리를 펴면 아프고 앞으로 굽히면 편해집니다.
밤에 종아리 통증이 심합니다.






척추분리증/척추전위증

척추의 후방에 상관절 돌기와 하관절 돌기 사이에 있는 관절 간에 좁아진
부위(협부)에 결손이 발생한 상태를 말하며 협부에 스트레스성 골절이
발생하는 경우가 가장 많습니다. 5번 요추에 가장 흔하게 나타납니다.
요추의 추간판 탈출증(소위 허리 디스크)이 척추뼈 사이에 있는 디스크가
돌출 하면서 생기는 질병인 반면에 척추 분리증은 척추뼈의 구조에
이상이 생긴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척추분리증/척추전위증 원인

선천적으로 관절간 협부에 결함이 있는 경우나 허리의 외상 및 과격한 운동(체조, 무술, 축구, 레슬링, 다이빙)이 반복되는 경우에 관절간 협부에 과부하가 발생하여 생긴 피로 골절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척추분리증/척추전위증 증상

관절 사이의 결손이 있는 부위에 요통을 호소할 수 있으며, 특히 허리를 펴는 동작을 할 때 요통을 호소하게 된다. 척추 분리증이 진행되면 척추가 바로 아래 척추에 대해 앞으로 이동하는 척추 전방 전위증이 발생할 수 있다. 가장 흔한 경우로 5번 요추가 바로 아래에 위치한 1번 천추에 대해 미끄러지듯이 앞쪽으로 빠지게 된다. 이러한 경우 다리로 내려가는 신경근이 눌리게 되어 다리로 뻗치는 듯한 통증(방사통)이 발생할 수도 있고, 오래 걸으면 다리가 저리고 당기는 증상(신경인성 파행)이 발생할 수 있다.







QUICK MENU 오시는길 진료시간안내 전문의상담 온라인예약 자가진단 블로그 분당안마취통증의학과

로 그 인

회원로그인